Monday, February 07, 2011

BOOKBREWER: 커피머신같이 단순한 e-book 플랫폼





이북의 전성시대가 될 것 같은 조짐들이 여기저기서 나타나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거품이다, 종이책을 대신 할 수 없을 것이다'하는 강한 확신을 드러내 놓고 있고 여전히 이북이 어떻게 우리 손에 들어올 지에 대한 의문을 가진 독자들이 세상엔 가득하다. 

물론 책을 출판하는 사람들에게도 뜨거운 감자처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 그런 와중에 나타난 이북 비지니스모델이 있어 당장의 성공 여부를 떠나 관심을 가지고 지켜 볼 아이템으로 추가하고자 한다.    

BOOKBREWER.com이라는 이름에서 풍기듯이 책을 커피 뽑듯 간단하게 만들어 보겠다는 의지를 가진 이름의 서비스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이 서비스를 사용하면 기존의 출판사들을 전부 건너뛰고 개인들이 자기의 출판물을 간단하게 이북으로 변환하여 유통까지 시킬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가진 서비스이다. 성공한다면 말이다.

간단히 회원가입을 하면 아래와 같이 이북을 생성 할 수 있는 페이지를 열수가 있는데 표지에 사용할 이미지와 책 제목, 그리고 개요만 있으면 바로 이북을 생성하는 첫 관문을 열 수가 있다.


이렇게 개요를 입력하고 책을 챕터별로 편집할 수 있는 페이지를 띄우고 내용을 채워넣으면 아래처럼 간단하게 이북이 만들어 진다. 무료로 Try 할 수 있는 수준은 한 챕터만 만드는 것인데 Introduction to Social Commerce로 책을 생성하면 바로 epub로 다운로드를 받을 수 있는 버튼과 편집을 할 수 있는 버튼이 만들어진다. 


여기까지는 컨텐츠를 입력하고 이북을 커피처럼 간단하게 뽑은 과정이었는데 여타 epub생성기를 이용하는 것이나 크게 다를 바 없는 부분이다. 뭐 그냥 만들면 되는거네라고 생각 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BOOKBREWER가 분명히 여타 서비스와 다른 부분은 바로 출판패키지 서비스의 비지니스모델이 아닌가 싶다. 

두 가지 서비스 패키지가 있는데 $89.99를 내고 이북을 생성하고 메이저 온라인 서점에 책을 유통까지 시킬 수 있는 옵션을 주는 Basic publishing package가 있고 원타임에 $19.99만 내고 이북으로 생성만 하고 다운로드까지만 해주는 단순변환 서비스 패키지인 Advanced publishing package가 있다.  


책의 가격은 $2.99에서 $9.99까지 사이에서 마음대로 정할 수 있는데 적당한 수준의 퀄리티가 되지않으면 판매자가 등록을 거부 할 수 있기 때문에 가격이 싸다고 해서 무조건 판매와 유통의 길이 열리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기존의 출판물을 잘게 쪼개거나 재 출판하는 경우, 컨텐츠를 가진 영세한 개인들이 중간 유통의 구조를 완전히 벗어나서 출판을 할 수 있는 길이 생긴거라 그 여파는 매우 클 수 있다. 잘되서 책이 등록이 되면 판매금액의 25%를 로열티로 떼어주고 작가가 75%의 수익을 챙길 수 있는 것이다. 기존의 출판 유통모델에서 보다 책의 가격은 낮은데 사실상의 수익은 더 클 수도 있는 구조인 셈이다.  



결국 이 비지니스 모델로 부터 혜택을 얻는 사람은  두부류인데 하나는 컨텐츠를 가지고 출판의 벽을 어렵게 생각하여 시도도 해보지 못하고 있던 개인 작가나 블로거들이고 또 하나는 저렴하게 이북을 이용하게 될 독자들이다. 애플의 앱스트오가 처음 나와 $0.99짜리 앱들이 쏟아져 나올때와 조금은 비슷한 구도가 만들어 진 것이다. 반대급부로 피해를 입게 될 부류도 둘인데 그 동안 출판기득권을 쥐고 있던 출판사들과 그 유통에서 마진을 챙기고 있던 중간채널들이 될 것이다. 물론 잘 준비해서 다양한 방법으로 대응한다면 전화위복이 될 수 도 있을 것이다. 어짜피 이북시장이라는 파이가 커져야하는 시점에서 누군가는 티핑포인트를 만들어주는 전환점을 가져와야 하는 것이고 다양하고 혁신적인 차별화를 통해 여전히 막강한 파워를 잃지 않을 플레이어들도 있을테니 말이다.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