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ly 07, 2009

Why Apple Could Kill Your Camera (Forbes)

 

Apple이 iPod을 위해 대량으로 카메라 모듈을 주문했다는 루머가 돈다.

이번에 출시한 iPhone 3G S에는 이전 모델의 2M pixel카메라 대신 3M

pixel카메라가 탑재되었는데 거기에 캠코더기능이 추가되기도 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만... 왜? 하드웨어적으로 그다지

고사양의 기능도 아니고 거의 모든 휴대폰의 카메라들이 이미 3M를 넘어

5M~8M정도 하는데 그게 뭐 새롭냐라는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하드웨어가 아니다. 애플에게는 말이다.

 

Apple은 참으로 놀라운 능력을 하나 가지고 있는데 딱 적당한 하드웨어를

가지고 소프트웨어의 힘으로 2배, 3배의 성능과 만족도를 만드는 기술이다.

요즘도 애플 분석기사들을 보면 LCD의 컬러수가 1600만컬러라고 나오는데

실제 애플 iPod의 컬러는 16-bit컬러 즉 65000컬러에 불과하다. 하지만 내부에

그리고 iTunes안에 컬러를 처리하는 알고리즘을 적용하여 마치 1600만컬러

의 느낌을 만들어 낸다. 그래서 Apple사이트에 보면 예전엔 65000컬러라고

표시하다가 요즘은 아무 언급이 없다. 거짓말은 안 하겠다는 뜻과 믿고 싶은

데로 믿으라는 의도일게다. 실제로 보면 그냥 1600만컬러 LCD에 별다른

화질 보상이 없는 제품보다 더 나아보이니 할 말이 없다.

 

또 있다. 예전부터 Bluetooth 기능이 들어 있었는데 나이키+의 운동량 계산

용도이외에는 사용하질 않았다. 들어있다고 이야기도 안한다. 대단한 절제력

이다. 소비자의 가치가 없는 것에도 온갖 비중을 들여 어필하는 다른 회사들

과는 차원이 다른 자신감을 가진것이다. 근래 iPhone 3.0 OS업데이트를 하면

서 Bluetooth profiles을 오픈했는데 얼마나 많은 주변기기들과 애플리케이션

들이 나타나게 될지 가히 상상이 된다.

 

이제 카메라로 돌아와 보자. 원래 2M짜리가 붙어있었고 동영상기능도 없었다.

하지만 실제로 찍어보았을때의 느낌은 2M를 가뿐히 넘어 3M나 4M라 해도

믿을 만큼 꽤 품질이 좋은 사진이 찍혔다. 소프트웨어의 힘이다. Auto Focus도

없는 카메라지만 후보정 알고리즘과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그 활용성

만큼은 어지간한 5M 카메라폰 저리 가라 할 수준이었다. 그런데 이번에 3M에

동영상기능이 추가되었으니 얼마나 대단한 사용성을 제공할 지 안 봐도 비디오

일것이다. 같이 들어있는 GPS와 Compass센서와 함께 엄청난 LBS에 응용될

것이며 WiFi와 3G망을 통해 엄청난 UGC를 만들어 인터넷에 범람케 할 것이다.

5M로 찍어봤다 파일크기만 커지지 인터넷에 적합하지는 않을텐데 애플은 바로

이 합리성과 경제성을 바탕으로 또 엄청난 일을 저지르고 있는 것이다. 화상통화

용 카메라가 없다고 허접한 3G폰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 아마도 나중에 애플이

때가 되었다고 생각하고 집어넣으면 그 때서야 무릎을 치고 허탈해 하실지도 모르

겠다. 절제와 조화의 미학, 이것이야 말로 애플이 시대를 이끌어가는 무서운 무기가

아닌가 싶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 a Comment